현대지성

독자의 지성, 인성, 영성의 성장을 돕는 책을 만듭니다. 현대지성, CH북스 브랜드 및 책소개.

지성과 감성을 채워주는 현대지성

믿을 수 있는 책을 만듭니다.

100가지 동물로 읽는 세계사

티라노사우루스부터 북극곰까지 인류와 공생한 동물들의 이야기

지은이 사이먼 반즈
옮긴이 오수원
출판사 현대지성
발행일 2023-03-31
판형 170*235
쪽수 728쪽
ISBN 9791139710762
정가 종이책 : 33,000원 | 전자책 : 25,000원
분야 역사
보도자료 다운로드

세계사에서 적어도 절반 이상은 동물이 주인공이다

우리는 그동안 반쪽짜리역사만 알고 있었다

역사 속에서 소외된 동물들을 다시 소환하다

 

★★★ 이정모 관장, 곽재식 작가, 이원영 박사, 남종영 기자 강력 추천!

★★★ 200컷 다채로운 고화질 이미지가 수록된 독보적인 동물 세계사 백과사전

 

“100가지 동물을 하나씩 살피다 보면 어느새 세계사가 퍼즐처럼 맞춰진다.”

_이정모 전 국립과천과학관장

 

동물을 향한 따뜻한 시각을 견지하면서도 최신 과학에 근거한 날카로운 통찰력을 보여준다.”

_곽재식 작가

 

찰스 다윈은 이렇게 말했다. “인간과 동물의 차이는 크지만, 그것은 양적인 차이이지 질적인 차이는 아니다.”(인간의 유래와 성 선택) 우리는 오랫동안 인간과 동물 사이에 질적인 차이가 있다고 생각했다. 인간과 동물을 우등-열등, 지배-피지배, 인간-비인간의 관계로 규정하며 동물을 하등한 존재로 취급했다. 이는 우리의 역사관에도 그대로 반영되어 세계사 속에서 동물을 의식적으로 (또는 무의식적으로) 소외시켰다. 하지만 우리 인간도 결국 개나 고양이, 소나 물고기, 벌이나 진드기처럼 동물이다. 인간은 척추동물이고 포유류이며 영장류에 속한다. 침팬지와 DNA98퍼센트 이상 공유하는 유인원이다. 인간과 동물은 동등하다.

이제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써야 한다. ‘인간중심적인 역사에서 탈피해야 한다. 역사는 지구상에 공존하는 비인간동물들과 떼려야 뗄 수 없다. 세계사에서 적어도 절반 이상은 동물이 주인공이었다. 이 책은 인간비인간을 구분 짓는 낡은 이분법적 역사관을 과감히 뒤집는다. 저자는 세계사에 큰 영향을 미친 100가지 동물을 엄선했다. 티라노사우루스와 시조새부터 바퀴벌레와 지렁이에 이르기까지 그동안 우리가 소외시켰던 역사 속의 주인공들을 다시 소환한다. 100가지 동물을 하나씩 살피다 보면 어느새 세계사가 퍼즐처럼 맞춰진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역사 속에서 인간과 공존해온 동물들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갖게 될 것이다. 더불어 앞으로 지구상에서 동물들과 공생하는 길을 모색할 소중한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영국 더 타임스수석 기자 출신인 저자는 100개의 챕터에서 동물을 한 종 한 종 다룰 때마다 특유의 따뜻한 시각을 견지하면서도 최신 과학에 근거한 날카로운 통찰력을 보여준다. 베테랑 기자답게 생생한 현장감과 재치있는 위트가 버무려진 필력도 돋보인다. 728쪽에 이르는 분량만큼이나 다루는 지식과 정보가 방대하다. 인문학과 자연과학을 넘나들며 지식의 대통합을 이룬다. 가히 독보적인 동물 세계사 백과사전이라 할 만하다. 200컷의 다채로운 고화질 이미지 자료가 수록되어 있어 책을 보는시각적 즐거움도 더한다. 동물과 역사, 환경과 생태학, 인류학과 진화론에 관심 있는 독자들에게는 언제든 필요할 때마다 꺼내 읽고 싶은 훌륭한 참고자료가 되어줄 것이다.

서문

 

001 사자

002 고양이

003 고릴라

004 흉내지빠귀

005 버펄로

006 벼룩

007

008 대왕고래

009 산호

010 독수리

011 오리너구리

012 꿀벌

013 티라노사우루스

014 상어

015 바퀴벌레

016 판다

017 대구

018 백로

019 도도

020 당나귀

021 늑대

022 비둘기

등 100가지 동물


에필로그

찾아보기

도판 저작권자

감사의 말 

지은이 | 사이먼 반즈(Simon Barnes)

30년 동안 더 타임스에서 수석 기자로 일했고, 지금은 야생동물에 관한 다수의 저작을 집필하며 베스트셀러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그의 저작들은 동물을 향한 따뜻한 애정과 번뜩이는 통찰력으로 가득하다. 특히 100가지 동물로 읽는 세계사에서는 저자의 해박한 지식과 날카로운 관찰력이 어느 학자 못지않게 탁월하고, 베테랑 기자 출신답게 생생한 현장감과 재치있는 위트가 버무려진 필력이 돋보인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새 관찰자 되는 법(Bad Birdwatcher) 3부작, 야생으로 돌아가라(Rewild Yourself), 습지를 살리다(On The Marsh) 등이 있다. 국제 환경 보호 단체 월드랜드트러스트(World Land Trust)’의 위원회 위원, ‘사우스루앙과보전재단(Conservation South Langwa)’의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코뿔소 보호 단체 세이브더리노(Save the Rhino)’의 후원자이기도 하다. 2014년에는 야생 보전에 공헌한 공로로 로스차일드 메달을 수상했다.

현재 영국 노퍽에서 가족들과 함께 말을 키우며 살고 있고, 이 지역의 생태계와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수천 평의 야생지를 돌보고 있다.

 

옮긴이 | 오수원

서강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동료 번역가들과 번역인이라는 공동체를 꾸려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면서 역사, 과학, 철학, 문학, 경제경영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처음 읽는 바다 세계사, 세상을 바꾼 위대한 과학실험 100, 면역의 힘, , 걸어다니는 표현 사전등을 번역했다.

우리는 사자가 인간종의 머나먼 과거에나 의미를 갖는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농업이 시작되기 전, 인간이 정착하기 전, 문명이 시작되기 전에 말이다. 역사적으로 사자가 분포했던 지역들을 살펴보면 이러한 생각이 편견임을 알 수 있다. 사자는 한때 유럽에 사는 맹수였다. 놀랍게도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 그리스에서 사자를 볼 수 있었다. 캅카스산맥에는 10세기까지 유럽 사자가 살고 있었다. 사자는 이미 터키와 아시아 너머 인도 아래 지역에서도 발견되었다. 사자가 서식지에서 물러났다는 것은 인류가 사자의 서식지로 침입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_001 사자, 30

 

산호는 동물의 왕국에서 가장 큰 건설자다. 산호의 범위와 폭은 인간의 범위를 한참 능가한다. 지구상에서 가장 큰 산호 지대는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 연안의 그레이트배리어리프(Great Barrier Reef)로 길이가 총 2,300킬로미터에 달한다. 우주에서도 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레이트배리어리

프는 344,400제곱킬로미터의 면적에 약 2,900개의 산호초 군락이 펼쳐진 구조로 되어 있다. 프로이트였다면 오이디푸스콤플렉스로 인해 벌어진 어리석은 경쟁이라고 일축했을 전 세계에서는 최고층 빌딩 짓기 각축이 벌어졌다. 하지만 최고의 건축물을 과시하려는 인류의 노력은 새끼손가락만 한 동물들이 건설한 작품 앞에서는 초라할 만큼 창피한 수준이 된다. _009 산호, 75

 

1874년 북아메리카에서 티라노사우루스의 이빨이 가장 먼저 발견되었다. 척추 뼈는 1892년에 발견되었다. 1900년 고생물학자 바넘 브라운은 와이오밍주 동부에서 골격의 일부를 발견했고, 1902년에는 몬태나주의 헬크리크층(미국 서부에서 발견된 백악기 말기 및 팔레오세의 지층. 공룡 시대의 마지막 지층이다)에서 또 다른 골격의 일부를 발견했다. 화석에 티라노사우루스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1905년이었다. 이 이름이야말로 천재적인 창조성을 드러낸 업적이다. 이름을 붙인 인물은 고생물학자이자 미국자연사박물관장인 헨리 페어필드 오스본이다. 공룡의 이름에서 풍기는 신비감도 매력의 일부다. 공룡은 모두 학명으로 알려져 있다. 공룡을 가리킬 때 쓸 수 있는 평범한 이름은 아예 없다. 참새의 학명은 파세르 도메스티쿠스지만 보통 사람들은 그런 이름을 입에 올리지는 않는다. 하지만 티라노사우루스 렉스라는 학명은 과학자든 일반인이든 누구나 부르는 이름이다. 이 어려운 라틴어가 자연스레 입에서 나온다. ‘폭군 도마뱀의 왕이라는 뜻이다. _013 티라노사우루스, 103~104

 

그렇다면 인류가 집 안으로 기꺼이 들인 최초의 동물은 무엇일까? 바로 늑대다. 우리는 집과 생활을 늑대로 채웠다. 단일 종으로는 아마 늑대가 지구상에서 인간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는 동물일 것이다(21장을 보라). 집개는 죄다 늑대가 조상인 동물이다. 늑대의 학명은 카니스 루푸스(Canis lupus). 집개는 대개 카니스 루푸스 파밀리아리스(Canis lupus familiaris), 친숙한 늑대라는 의미다. 다소 다른 종류의 늑대다. 우리는 늑대를 껴안고 녀석이 우리를 핥게 내버려두고 아이들이 함께 놀도록 독려한다. 그 결과 집개는 지구상에서 가장 넓은 분포를 보이는 육상 육식동물이 되었다(고기를 먹는다기보다는 분류상 식육목에 포함된다는 뜻이다). 일각에서는 집개를 최초로 길들인 동물로 간주한다. 저기 늑대가 있네. 집에서 한번 길러보자! _033 , 237

 

우리가 이 근원적인 모순을 견지하면서 바라보는 동물 하나가 있다. 바로 낙타다. 낙타를 사막의 배, 다시 말해 건조한 지역을 이동하는 데 최적화된 존재인 동시에 또 한편으로는 사공이 많아 배가 산으로 가서 생긴 괴물, 즉 자연이 서투른 솜씨로 아무렇게나 빚어놓은 실패작으로 보는 것이다. 다시 말하는 진실이지만 진화는 완벽함을 추구하지 않는다. 진화가 완벽함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는 생각은 거짓이다. 발바닥을 땅에 붙이고 양발로 걷는 척행식 보행을 하느라 허리 통증에 시달리는 인간이라면 이 진실을 잘 이해할 수 있다. 어쨌거나 진화는 완벽함을 향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절망적인 생명체를 생산하지도 않는다. 진화는 앞에서 살펴본 대로 후손을 낳을 수 있는 역량을 가진 생명체를 산출하는 일이다. 인간이 암에 면역력을 갖도록 적응하지 못한 원인은 무엇일까? 암에 저항력이 있었다면 완벽한 쪽으로 올바른 걸음을 내딛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 텐데 말이다. 하지만 암은 주로 자식을 출산할 수 있는 나이 이후에 닥치는 병이다. 따라서 암을 이기는 면역력은 자연선택이 고려하는 요인이 아니다. 이것이 진화의 실상이다. _035 낙타, 255~257

 

포획한 침팬지에게서 알아낸 것도 꽤 많다. 인간의 고유성을 증명하는 수단이 언어라는 관념 또한 침팬지에 의해 의문에 부쳐졌다. 처음에는 워쇼라는 침팬지가 영어 수어를 배웠다. 녀석은 최소한 340개의 수어 어휘를 습득했고,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동물이 함께 살고 있지 않은가!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우주에서도 혼자가 아니다. 지구에서도 혼자가 아니다. 야생에서도 혼자가 아니다.

농촌에서도 혼자가 아니다. 도시에서도 혼자가 아니다. 집 안에서도 혼자가 아니다.

욕조나 샤워 부스에서도 혼자가 아니다. 모낭충이 우리 얼굴 피부에서 함께 살고 있지 않은가.”

_서문중에서

 

찰스 다윈은 이렇게 말했다. “인간과 동물의 차이는 크지만, 그것은 양적인 차이이지 질적인 차이는 아니다.”(인간의 유래와 성 선택) 다윈은 우리의 의식 속에 고정되어 있는 오랜 신화를 깨트렸다. 우리는 인간과 동물 사이에 건널 수 없는 질적인 차이가 있다고 생각했다. 인간은 동물보다 우등하므로 동물을 지배해야 한다는 생각에 거리낌 없었다. ‘비인간적인 것은 하등하며 상대할 가치가 없다고 여겼다.

이러한 의식은 역사관에도 그대로 반영되었다. 역사 속에서 동물은 엄연히 인간과 함께 존재했지만, 우리는 동물을 당연하게소외시켰다. 동물은 인간이 아닌 비인간이므로. 하지만 우리 인간도 결국에는 개나 고양이, 소나 물고기, 벌이나 진드기처럼 동물이다. 인간은 척추동물이고 포유류이며 영장류에 속한다. 침팬지와 DNA98퍼센트 이상 공유하는 유인원이다. 인간과 동물은 동등하다.


역사에서 소외시켰던

주인공을 다시 소환하다

 

이제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써야 한다. 그동안 동물을 소외시켰던 인간중심적인 역사에서 탈피해야 한다. 역사는 지구상에 공존하는 비인간동물들과 떼려야 뗄 수 없다. 세계사에서 적어도 절반 이상은 동물이 주인공이다. 이 책은 인간비인간을 구분 짓는 낡은 이분법적 역사관을 과감히 뒤집는다. 반쪽짜리 세계사를 온전히 복원하기 위해, 세상을 바라보는 그릇된 이분법적 시각을 탈피하기 위해 새로운 역사 서술을 시도한다.

저자는 우선 100가지 동물을 신중하게 엄선했다. 1,000만 종에 이르는 동물 가운데 세계사에 큰 영향을 미치고 인간과 밀접한 관계를 맺은 100가지 동물을 선정했다. 티라노사우루스와 시조새부터 바퀴벌레와 지렁이에 이르기까지 그동안 우리가 소외시킨 역사 속의 주인공들을 다시 소환한다. 100가지 동물을 하나씩 살피다 보면 어느새 세계사가 퍼즐처럼 맞춰진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역사 속에서 인간과 공존해온 동물들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갖게 될 것이다. 더불어 앞으로 지구상에서 동물들과 공생하는 길을 모색할 소중한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언제든 꺼내 읽고 싶은

동물 세계사 백과사전

 

이 책의 저자는 30년 경력의 영국 더 타임스수석 기자 출신이다. 지금은 베스트셀러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데, 그의 저작들은 한결같이 동물들을 향한 따뜻한 애정과 번뜩이는 통찰력으로 가득하다. 특히 100가지 동물로 읽는 세계사에서는 저자의 해박한 지식과 날카로운 관찰력이 어느 학자 못지않게 탁월하고, 베테랑 기자 출신답게 생생한 현장감과 재치있는 위트가 버무려진 필력이 돋보인다. 100개의 챕터에서 동물을 한 종 한 종 다룰 때마다 특유의 따뜻한 시각을 견지하면서도 최신 과학에 근거한 날카로운 통찰력을 보여준다.

이 책은 총 728쪽에 이르는 분량만큼이나 다루는 지식과 정보가 방대하다. 인문학과 자연과학을 넘나들며 지식의 대통합을 이룬다. 가히 독보적인 동물 세계사 백과사전이라 할 만하다. 200컷의 다채로운 고화질 이미지 자료가 수록되어 있어 책을 보는시각적 즐거움도 더한다. 동물과 역사, 환경과 생태학, 인류학과 진화론에 관심 있는 독자들에게는 언제든 필요할 때마다 꺼내 읽고 싶은 훌륭한 참고자료가 되어줄 것이다.

[a:2:{i:0;s:22:"인문·역사·예술";i:1;s:22:"정치·사회·과학";}] 100가지 동물로 읽는 세계사
작성자
현대지성
등록일
2023.03.21 14:22
조회수
1,662